의학칼럼

 
척추관협착증 수술 안하는 방법은 없나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53  
[동강한방병원상식]척추관협착증 수술 안하는 방법은 없나요?


▲ 성주원 동강한방병원 진료과장


‘허리병’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허리디스크’를 떠올립니다. 실제로 척추를 괴롭히는 다양한 허리 관련 질환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병이 허리디스크입니다. 그래서 허리가 아프면 무조건 허리디스크인 줄 알았다가 정작 병원에서 ‘척추관협착증’이란

 진단을 받고 깜짝 놀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직까지 척추관협착증을 낯설어하는 분들이 많지만, 실제로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허리병입니다.

 그만큼 흔한 병인데도 척추관협착증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잘못된 생활요법과 치료로 상태를 더 악화시키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은 말 그대로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관이 좁아지는 병입니다. 척추관이 좁아지면 척추관 중앙을 관통하는 척수신경이나

척추 마디 사이로 빠져나오는 신경근과 경막낭(척수를 싸고 있는 바깥 부분)이 압박돼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는 어느 부위의 신경이 눌렸냐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척추관 중앙이 좁아져 신경이 눌렸을 때는

 양쪽 다리 모두에 증상이 나타나게 되고, 척추 마디에서 갈라지는 신경근이 빠져 나오는 추간공이 좁아지면 좁아진 다리 쪽에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척추뼈를 잡아주는 인대 중 척추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황색인대’와 ‘후종인대’로 황색인대가 두꺼워지는 이유는 어혈(瘀血) 때문입니다.

 어혈(瘀血)은 일종의 죽은 피, 혈액 찌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을 비롯한 각종 불순물이 섞여 있을 때 어혈이 생기기 쉽습니다. 

이런 어혈들이 관절에 쌓이면 관절은 물론 그 주변을 감싸고 있는 인대와 힘줄, 근육까지 영향을 미칩니다.

말랑말랑하고 탄력이 있어야 할 인대와 힘줄이 어혈로 인해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황색인대가 두터워지고

 척추 후관절의 비후로 결과적으로 척추관을 좁게 만들게 됩니다.

척추관협착증을 치료하는 원리는 간단합니다. 좁아진 척추관을 넓혀주면 되므로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에는 운동이나 약물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를 주로 하지만,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증상이 심해지면 양방에서는 수술을 권합니다. 


그러나 신경을 누르고 있는 뼈와 인대를 제거하는 것은 근본적인 치료가 될 수는 없습니다.

 수술을 할 때는 한꺼번에 여러 마디를 다 긁어내기가 어려우므로 주로 신경이 가장 많이 눌린 부위에 집중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부위의 퇴행이 심해지거나, 수술부위가 또 다시 자라고 두꺼워지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다른 관절병처럼 척추질환도 대부분 인대와 힘줄에 이상이 있을 때 많이 발생합니다. 딱딱해진 인대를 말랑말랑하게 풀고,

뚱뚱해진 인대를 날씬하게 만들어 척추관의 공간을 넓혀주는 한방 치료가 도움이 됩니다.

침 치료를 통해 어혈을 깨뜨리고, 아픈 부위의 회복을 도와 줄 수 있습니다. 침만으로도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좀 더 빨리, 확실하게 통증을 가라앉히고 싶을 때는 약침을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약침요법은 경혈에 한약 추출물을 주입하는 것으로 통증 부위에 직접 한약을 주입해 빨리 약효가 퍼져 통증을 신속하게 가라앉힐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은 병이 나면 스스로 치유하려는 자생력을 갖고 있습니다.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재발을 막으려면 병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 못지 않게 자생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한약은 기본적으로 어혈을 풀어주고 인대와 힘줄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오장육부의 불균형을 해소해 자생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