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한방] 팔꿈치 통증(테니스 엘보우)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4,459  

팔꿈치 통증(테니스 엘보우)

 

정병무 : 동강한방병원 한방내과 전문의

진료분야 : 중풍, 마비질환, 추나요법

 

보통 팔에 힘을 줄 때마다 바깥쪽 팔꿈치에 통증이 심하고 또한 손목부터 팔꿈치까지 시큰거려서 진료를 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다른 곳에 들러서 이것저것 치료 했지만, 호전이 없어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잘 호전이 안 되고, 통증이 팔꿈치 뼈 쪽에서 느껴지기에 환자들이 뼈의 이상으로 알고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뼈의 병이 아니라, 팔꿈치에 있는 힘줄의 병으로 흔히들 말하는 테니스 엘보우, 정확한 용어로는 외측부 상과염(lateral epicondylitis)이라고 합니다.

 

원래는 테니스를 할 때 손목과 팔 근육의 과도한 사용으로 자주 발생하여 테니스 엘보우라 불렸으나 현재는 공구를 가지고 팔을 많이 쓰는 작업자나 주부, 칼 사용이 많은 요리사 등에서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주로 발생하는 동작은 테니스를 칠 때, 무거운 것을 들거나 손목을 자주 반복적으로 돌리는 작업을 할 때, 빨래나 행주를 짤 때, 탁구를 칠 때, 운전할 때 등 입니다. 또는 평소에 팔 운동을 하지 않아 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과도하게 관절 운동을 하게 되면서도 잘 발생합니다.

 

테니스 엘보우의 증상은 예를 들면 문고리를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돌리면 팔꿈치 바깥쪽 뼈있는 부분이 아프고, 아픈곳을 누르면 통증이 심하고, 쉬면 괜찮다가 다시 쓰다보면 아파지고, 빨래 짜는 동작이나 운전대를 돌리는 동작에서도 아플 수 있습니다.

 

치료의 원리는 손과 손목을 뒤로 젖힐 때 사용되는 팔 바깥쪽의 근육의 뭉침을 풀어주고 그 근육들이 붙어 있는 팔꿈치 부분의 기혈의 흐름을 다스리는 것입니다.

일단, 환자 스스로 뭉쳐있는 근육의 중심부를 가볍게 눌러 팔꿈치 방향으로 밀어주는 근육마사지를 지속적으로 하고 팔을 덜 사용하면서 몇 일간 증상을 지켜보고, 증상이 지속될 때에는 침, 뜸, 부항, 약침 등의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테니스 엘보우의 치료엔 침, 뜸, 약침이 매우 좋은 효과를 보여줍니다. 병이 가벼울 경우 몇 번의 침, 뜸치료만으로도 회복이 되고, 증상이 심하거나 만성화가 될 때에는 오랫동안 치료 받아야 하며, 약침이 중요한 치료의 수단이 됩니다.

 

침, 뜸, 약침 치료를 받는 동시에 팔꿈치 주변의 근육과 인대 강화를 위한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팔을 앞으로 나란히 하듯이 쭉 편 상태에서 손목을 위로 젖히는 동작을 5초, 아래로 굽히는 동작을 5초 씩 하는 것을 1회로 보았을 때, 총 10-30회 정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절대 무리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테니스 엘보우는 한번 치료했다고 평생 재발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며, 무리하거나 심하면 언제든지 재발을 할 수 있기에, 평소에 꾸준한 관리 및 무리한 동작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