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여름에 보약(補藥) 먹으면 땀으로 빠져나간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610  

여름에 보약(補藥) 먹으면 땀으로 빠져나간다?

 

김경실 : 동강한방병원 침구과 전문의

진료분야 : 침구과, 산후보양, 소아성장비만, 갱년기질환, 척추질환

 

"여름철에 한약(韓藥)을 먹으면 약 기운이 땀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약효(藥效)를 전혀 볼 수 없다." 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봄에는 온몸이 나른하고 입맛이 떨어지는 춘곤증(春困症)이 찾아옵니다. 이것은 겨울동안 움크리고 있던 생체활동이 왕성해지면서 기혈(氣血)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그래서 보약을 많이 찾습니다. 보약은 몸에 다른 병증이 없을 때 먹는 것이 더 좋습니다. 보약이란 진액(津液)을 충실하게 원기(元氣)를 북돋는 데 최상의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가을은 만물이 살이 찌는 계절로써 인체의 오장육부가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입니다. 이 기간에 가장 흡수력이 왕성하여 일반 음식이나 보약이 제대로 소화, 흡수됩니다. 잘 흡수되니까 보약을 먹으면 그 동안 몸이 약해진 것도 보충하고 축적할 수 있어 보약의 제 값어치를 하는데 안 먹어도 이때는 건강합니다. 그래서 가을에 먹는 보약은 저축(貯蓄)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음식으로 기본 건강을 유지하고 보약으로 다음 철 건강을 예약하는 것입니다.

 

삼복(三伏)으로 대표되는 여름은 덥고 습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땀도 많이 나고 컨디션도 저하되기 쉽습니다. 이런 날을 이기기 위해 삼계탕이나 보신탕을 먹습니다. 그러면서도 여름에 보약(補藥)을 먹으면 땀으로 뼈져 나간다고들 잘못 생각하고 있습니다.

 

인체의 땀은 체온과 체액을 조절합니다. 적당한 땀은 항상 필요하고, 여름같이 더운 계절에는 땀으로 체온을 조절하여 균형을 이룹니다. 그러므로 땀을 통해 몸에 이로운 성분이 빠져나가지는 않습니다. 몸의 노폐물이 빠져나가는 것입니다. 땀으로 몸에 이로운 성분이 빠져나가는 것은 이른바 식은땀이 나거나 사우나에서 억지로 땀을 뺄 때입니다.

 

건장한 성인들은 아무리 더운 여름철이라 하여도 한약의 도움 없이 잘 보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허약한 아이나 노약자들은 더운 여름에 체력소모가 많으므로 쉽게 피로해지고 식욕도 떨어져 힘든 여름을 보내게 됩니다.

따라서 이들에게는 한약의 도움이 더욱 절실한 계절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한약은 계절에 상관없이 그 필요에 따라 그때그때 복용하는 것이 질병을 예방하는 첫걸음인 것입니다.